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dlpul
사람뿐만 아니라 풀 한포기 벌레 한마리도 살린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9.02.03 13:59 4 . 소아마비 교정

한국 4차산업 기술수준 미국, 유럽에 크게 뒤져

ㅇㅇ(45.27) 2018-11-13 16:52:03
조회 47 추천 0 댓글 0

T강국이라더니…한국, 4차산업 기술수준 미국, 유럽에 크게 뒤져

입력 2018.10.02 11:51 




'정보기술(IT) 강국 코리아’의 빛이 바래고 있다. 4차 산업 시대에 접어들었지만, 관련 기술 수준은 주요 국가를 밑돈다.  

  

특허청이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2년간 주요 국가에서 출원돼 공개(지난해 3월 기준)된 특허를 대상으로 평가(특허 활동도·영향력·시장력 합계)한 결과 한국의 4차 산업 주요 기술(지식재산) 경쟁력은 미국, 유럽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공지능(AI) 분야에선 가장 앞서있는 미국(100%)을 기준으로 삼았을 때 경쟁력은 65.1%에 불과했다. 이는 유럽의 93.9%, 일본의 85.5% 수준이다. 사물인터넷(IoT) 분야는 가장 앞선 유럽(100%)의 절반 수준인 57.4%로, 중국(54.6%)과 비슷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능형 로봇(62.7%) 특허도 미국(100%)이나 유럽(88.1%), 일본(86.6%)을 크게 밑돌았다. 빅데이터·클라우드 분야는 미국(100%)을 기준으로 60.2%에 불과했다. 중국(54.8%)보다는 다소 앞섰지만, 유럽(85.1%)이나 일본(69.5%)에 크게 뒤처졌다.


특히 3D 프린팅 관련 경쟁력은 미국의 33.7%에 불과해 중국(41.1%)보다 경쟁력이 약했다.  

  

김규환 의원은 “IT 강국이라 자부하는 한국이 유독 4차산업 혁명 관련 기술 수준이 뛰쳐 지고 있다”며 “정부의 확고한 의지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관리 수준도 미비했다. 원천 핵심 특허 출원 관리는 물론, 특허 무역 수지 적자 관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특허 무역수지 적자는 수입 특허 의존에 따른 것이다. 


김 의원은 “4차 산업혁명 준비가 주요 국가보다 미비한 이유는 핵심 원천 기술 대부분을 해외 수입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국내외 핵심 원천 특허 현황을 객관적으로 파악하는 지식재산 총괄지표 마련부터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posted by dlp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