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dlpul
소아마비,자폐아,간질,중증 심신장애 등 낫을 수 있어요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9.03.15 15:18 4 . 소아마비 교정

한국일보

평양서 긴급 기자회견 “미국 요구에 양보할 의사 없다” 재확인

최선희(가운데) 북한 외무성 부상 등이 15일 평양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대미 비핵화 협상 유예 의사를 밝히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북한이 대미 비핵화 협상의 중단 또는 유예(suspension)를 고려하고 있다고 러시아 타스통신과 미국 AP통신 등이 15일 보도했다.

타스에 따르면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고, 이런 종류의 협상에 참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 부상은 또 지난달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미국 측이 “자기들의 정치적 이익을 좇느라 성과를 낼 의사가 없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그는 하노이 회담 당시 확대회의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적대적이고 불신하게 하는 분위기를 만들었고, 결과적으로 북미 정상 간의 생산적인 협상 노력을 방해했다”고도 했다. 화살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대신 고위 관료들에게 돌리며 파국을 피하려는 의도인 것으로 해석된다.

AP도 최 부상이 “두 정상 간의 개인적 관계는 여전히 좋고, 케미스트리(조화)는 이해하기 어려울 정도로 훌륭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회견에서 최 부상은 하노이 회담에서 미국이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면서 북한은 미국과의 협상을 지속할지, 15개월간의 미사일 시험 발사와 핵 실험 중단 상태를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최 부상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행동 계획을 담은 공식 성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미사일이나 위성 발사를 준비 중이냐’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고 AP가 전했다.

하지만 당장 북한이 행동에 들어가지는 않으리라는 게 전문가들 이야기다. 김준형 한동대 교수는 “자기들은 가만히 있는데 미국 쪽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같은 온건파까지 강경 압박 분위기에 가세한 만큼 북한 입장에서도 뭔가 안 할 수는 없었을 것”이라면서도 “아직 과대 해석할 필요는 없다. 아마 미국의 반응을 당분간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도 “과거 협상 패턴을 고려할 때 새로운 행동 양식은 아니라고 본다”며 “새로운 인공위성 발사나 미사일 실험을 할 경우 북한 경제에 악영향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실제 도발은 당분간 자제하고 기 싸움과 심리전을 전개할 것 같다”고 말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posted by dlpul

댓글을 달아 주세요